|  로그인  |  운영비 관리  |  교육사랑 소개  | 
  홈 > 교육사랑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2020년 7월 산행 안내 (간비오산, 동매산, 덕동생태숲, 삼락공원, 궁남지, 경주연꽃, 금백산, 산성산, 지리산, 천성산, 금강공원)
실수에 대처하는 자세
2020-07-01(수) 06:56:49, 104
날마다 가족을 위해 맛있는 식사를 준비하는 엄마는
그날도 정성스럽게 저녁을 준비했습니다.

웬일인지 평소보다 더 분주했던 엄마는
식초병을 참기름병으로 착각하고 찌개에 넣고 말았습니다.
순간 아차 했지만, 정성스레 만든 음식을
차마 버릴 수가 없었습니다.

엄마는 아까운 마음에 그냥 식탁에 내놓았습니다.
식구들이 식탁에 둘러앉아 식사를 시작했습니다.
먼저 중학생 큰딸이 찌개 맛을 보더니
잔뜩 찌푸린 채 말했습니다.

“엄마 찌개 맛이 너무 이상해서
도저히 먹을 수가 없어요.”

그러자 초등학생 둘째 딸도 기다렸다는 듯이
언니가 했던 말을 엄마에게 말했습니다.

자식들의 쏟아지는 음식 불평에 엄마는
미안해서 아무 말도 못 했습니다.
그런 두 딸을 가만히 지켜보던 아빠가
딸들에게 말했습니다.

“어디, 맛 좀 보자.
조금 시큼하긴 하지만, 먹는 데는 문제가 없구나.
그리고 평소에 하지 않던 실수를 한 것 보니
엄마에게 걱정거리가 있는 듯하구나.
음식 맛을 말하기보다 먼저 엄마의 걱정거리가
뭔지 여쭤보지 않겠니?”

순간 딸들의 얼굴에 죄송함이 묻어났습니다.
딸들은 엄마에게 용서를 구하고 다시 식사를 시작했습니다.
엄마를 감싸주는 아빠의 따뜻한 말 한마디로
금세 식탁 분위기가 달라진 것입니다.



남편과 아내가 어느 순간에도 서로를 신뢰하고
아끼며 존중하며 그 모습을 자녀에게
보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것이 자녀 인성교육의 가장 기본이 되며,
엄한 훈육보다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말도 아름다운 꽃처럼 그 색깔을 지니고 있다. – E.리스 –

* 출처 - 따뜻한 하루(http://onday.or.kr)
로그인을 하셔야 코멘트(덧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 동매산 낙동강 조망길 & 덕동 생태숲 & 삼락공원 연꽃길(7/4토, 7화, 11토)
다음글 : 한줄 명언
     
교육사랑(edulove.info) - 대한민국 교육문제를 연구하는 사람들의 모임   /  운영자 토론방   /  EZcrm
교육사랑 후원계좌 : 산업은행 020-3810-8930-780 (예금주 : 최영도) / 운영비관리 / 회원탈퇴코너
Copyright (C) 2006-2020edulove.info. All Rights Reserved.  (문의 : q114084@naver.com, 010-5524-4084)
top